부산에서 먹은 것 사먹고

지난 달 여행기를 쓰고 있긴 한데 빨리 안 써져서 그저께 일박으로 짧게 다녀 온 부산에서 먹은 것들 먼저!
요즘에 아이폰 인물사진으로 음식 사진을 찍는데 아주 만족스러움! 가장 좋은 점은 음식 사진 찍으러 핸드폰 들고 가까이 가지 않아도 된다는 점ㅋㅋ
이 친구들이랑 놀러가면 항상 식사 메뉴부터 모든 걸 알아서 정하기 때문에 편하게 그냥 먹자는 대로 먹었다.

원조 부산 족발. 냉채족발
양이 적고 고기에서 잡내가 나고 해파리는 고무 씹는 줄. 밑반찬도 딱히 손 가는 게 없다. 그래도 대낮부터 술을 마시니깐 기분이 좋음







근처에 있는 이가네 떡볶이. 제발 여기가 왜 유명한 건지 하나라도 알려줘.......... 굉장히 달게 만든 떡꼬치 소스 맛. 굳이 좋은 점을 찾자면 쌀떡이 굉장히 부드럽게 씹혔다는 거..?







송도 해수욕장 근처 카페 TCC.
정말 커피 더럽게 맛없다 퉤퉤퉤. 뷰는 좋음. 이렇게 맛 없는 커피 먹어본 지도 되게 오래된 듯. 근처에 보이는 투썸도 뷰가 좋아보이던데 무조건 그 쪽으로 가시라고 하고 싶군요







해운대 근처 해성 막창. 분점이 많다고 한다.
막창과 대창. 가격이 굉장히 저렴하다고 생각했는데 익혀놓고 보니까 딱히 그런 거 같지도 않군.
간이 굉장히 쎄게 되어있고 냄새는 안 난다. 곱창 말고는 이런 내장류 구워먹는 거 별로 안 좋아해서 같이 먹는 반찬류가 맛있는 곳이 좋은데 여긴 그렇진 않다.







다 먹고 곱창 전골 추가. 술안주로 먹기에 나쁘진 않은데 맛있는 곱창 전골은 아님. 하긴 곱창이 안 들어갔으니까 곱창 전골도 아니다;
대선을 마셔봤는데 기억은 안 나지만; 맛이 별로라서 딱 한 병 마시고 다른 소주를 마셨다. 그래도 밥까지 볶아서 싹싹 다 긁어먹음. 볶은 밥이 맛있었던 거 같다.

기계적으로 과하게 친절했던 직원분들이 기억에 남는다.







친구 한 명이 낙곱새를 너무 먹고 싶어해서 술 안주로 먹을 겸 포장해왔다. 그 친구 빼고 다른 사람들은 서울에서 이미 먹어 봄;
역시 유명하다는 해운대 근처의 개미집에서 샀다.

근데 놀랍게도 맛이 없음;;;; 그냥 떡볶이 양념 맛만 난다. 혹시 낙곱새 드시고 싶으신 분들은 부산에서 먹지말고 서울에서 드세요. 서울에 용호낙지 되게 많은데 거기 낙곱새가 훨씬 맛남.

조심스레 여기 낙지가 조금 의심스러운 면이 있는데 잡혀갈 순 없으니 닥치고 있어야징







술은 근처 이마트에서 소주와 맥주를 사고 집에서 가쿠빈을 한 병 가져갔다. 해운대 근처에 있는 이마트에 맥주 종류가 진짜 많다!! 진짜 부러움ㅜㅜㅜㅜ







해운대 근처 쪼끄만 식당에서 돼지 국밥. 전날 택시 기사 아저씨가 줄 서있는 국밥 집은 뜨내기들만 간다고 부산 사람들은 안 간다던데 차라리 뜨내기가 될 걸 그랬음. 가볍다고 하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아무 맛 안 나는 국물에 뻑뻑한 돼지 고기가 씹기 힘들었다. 국밥을 비계 하나 없는 고기로 만들다니 좀 충격이었음; 자세히 구분은 못 하지만 등심이 꽤 많이 들어있었음; 돈까스 해먹는 그 돼지 등심 맞음ㅇㅇ

그래도 직원분들이 너무너무 친절해서 기분이 좋았다. 아 불친절한 조선족 이모가 없는 식당이라니!







달맞이 휴게소.
달맞이길에 있는 카페. 근처에 카페가 많은데 다들 결정 장애가 와서 그냥 들어간 곳. 역시 커피 맛을 기대하면 안 되지만 못 마실 정도는 아니다. 카페에서 종이컵 쓰는 거 진짜 싫은데 역시 여기도 종이컵
카페가 되게 예뻐서 사진 찍고 놀기에 좋은 장소.

야외에 있는 윗 층의 뷰가 굉장히 좋은데 저녁에 술 한 잔 하러 가고 싶더라. 술을 팔아서 그런 지 영업 시간도 긴 편.







달맞이길 전망대?에 있는 노점에서 사 먹은 어묵. 한 개에 무려 이천원 이래서 놀랐는데 어육 82퍼센트에 쌀가루로 만들었단다; 쫀득한 게 맛있긴 한데 이천원은 너무 비싼 거 아닌가
근데 삼진어묵 이런데서 이천원이면 별 생각없이 사 먹을 텐데 싶기도 하고.. 모르겠다.







돌아오는 부산역에서 다들 출출한데 밥 먹기에는 과한 거 같아서 닭강정을 사다 먹었다. 기차에서의 숙면을 위한 맥주와 함께;
반월당 닭강정. 검색해보니까 부산 말고 대구쪽의 가게인듯

오 닭강정이 꽤나 맛있다. 닭가슴살 만 쓰는 거 같은데 고기 맛이 진해서 찾아봤더니 국산 닭이란다. 닭강정에 국산 닭 쓰는 건 처음 본 거 같음. 서비스로 넣어주신 떡도 부드럽고 맛있다.
양념도 괜찮았는데 문제는 닭을 어떻게 튀겼는 지 튀김 옷이 다 벗겨진 상태로 튀겨져서 살이 너무 뻣뻣함.. 그것 만 빼면 참 맛있었을 거 같다.

1박 2일 동안 배 꺼질 새 없이 잘 먹고 다녔다. 먹은 것들이 대부분 내가 별로 안 좋아하는 음식들이었고; 또 생각보다 부산 음식이 투박한 느낌이 들긴 했는데 나중에 다시 가보면 알겠지 뭐. 음식이랑 별개로 부산은 기대보다 훨씬 좋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