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간의 여행 동안 먹은 것들. 사먹고

나도 그럴듯하게 여행기를 쓰고 싶었으나 3일 간의 짧은 외출에다가 사진도 제멋대로라 그냥 먹은 것들만 기록하기로 했다...

먼저 보성역 근처에서 먹은 꼬막 비빔밥. 녹차밭을 구경하고 광주행 기차를 기다리던 중 저녁으로 먹은 것. 흠.. 방문할 계획이 있는 분들은 보성녹돈 유명하니까 그냥 삼겹살 드세요.
김밥천국 비빕밥에 꼬막 몇 알 올라가 있는데 9천원이다. 몇 안되는 꼬막 중에서도 해감이 제대로 안 된 것이 있었다. 눈이 감길 정도로 시큼한 초고추장 때문에 아무 맛도 안나고.. 그냥 비추




광주에서는 시간과 장소 모두 제약이 많아서 구경이라고 할 만한 것을 못 했다. 그나마 역 근처에 윙스푼 광주 맛집 3위에 당당하게 이름을 올린 초가 왕족발이 있길래 사다가 먹어 봤다......
아 좀 혼란스럽다.. 윙스푼을 신뢰하는 것은 아니지만 여기가 맛집이면 우리 동네 모든 식당이 맛집일듯...

작은 식당은 한 눈에 봐도 그리 깨끗하지 않았고 그 곳에서 족발을 삶는 게 아니라 어디선가 삶아 온 족발을 보관해 놓고 판다. 아 잡냄새는 안 난다. 그런데 맛도 안 난다..
이걸 먹는데 내가 뭘 씹고 있는지 모르겠다. 보이는 것과 같이 껍질은 매우 딱딱하고 족발을 너무 얇게 썰어서 씹는 맛도 없다. 최악이었음;

광주에서는 양동시장에 가봤는데 그 규모에 할 말을 잃었다;; 살다살다 그렇게 큰 시장은 처음 보는 듯. 그걸 시장이라고 해야 될 지도 의문. 가방이 하나만 없었어도 이것 저것 꽤 샀을텐데 쩝..




그 다음은 전주~ 전주는 참 마지막까지 좋은 인상을 받은 곳이다. 일단 내가 묵은 게스트하우스가 있던 경기전 쪽에 모든 게 모여있어서 나같은 도보 관광객들이 이용하기에 참 좋겠다는 느낌.
왠만한 관광지와 맛집으로 알려진 식당들이 다 그 곳에 있으니 참 편했다.

무튼 딱 사진 보자마자 많은 사람이 알 것도 같은 성미당의 육회 비빔밥. 반찬이 많이 나오긴 하는데 딱히 손이 가는 건 없었다. 내 입에는 다 짰음ㅜㅜ
놋그릇에 나오는 건 사진으로 봐서 알고 있었지만 이게 돌솥비빔밥 처럼 뜨거운 상태 인지는 몰랐다. 글쎄 개인적으로 비빕밥은 신선하게 먹는 게 좋은데 온도가 높으니까 썩 좋진 않았다. 그렇다고 돌솥처럼 밑바닥이 누룽지처럼 되어 식감이 좋아지는 것도 아니고 그냥 미지근한 느낌.
게다가 밥이 왜 미리 고추장에 비벼서 나오는지도 의문.. 그런 것 치고는 밥이 퍼지지는 않았다. 맵진 않은데 먹다보니까 느끼하다고 해야하려나.. 너무 묵직한 느낌을 받았다. 계란 노른자 때문인 것도 같고 채소들 식감이 살아 있지 않아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그냥 먹어 봤으니까 됐다 싶은 게 다음에 전주에 가면 먹고 싶진 않다.




역시 유명한 왱이집. 굉장히 친절한 아주머니가 모든 걸 다 알아서 해주셨다;;; 김을 까서 수란?에 넣고 국물까지 알아서 다 넣어 주셨다.
굉장히 깨끗한 콩나물 국을 예상했는데 전혀 아니었다. 후추 맛도 강하고 김치가 들어가서 벌겋기도 하고. 여기도 먹어봤으니 됐다 싶은 정도?
콩나물은 아삭아삭한 게 질기지 않고 많이 비리지도 않았다.

혼자 온 게 불쌍해 보였는지 어찌나 계속 챙겨주시던지;;; 밥도 더 먹으라고 주시고 김도 또 주시고 엄청 친절했다.




전주에서는 거의 이틀에 가깝게 있었으므로 좀 양이 많다. 여긴 가족회관. 역시 비빔밥으로 유명한 곳. 원래는 순대를 먹으러 갈 생각이었는데 정신줄을 놓는 바람에 그냥 여기로..
왱이집 성미당 가족회관 다 거의 비슷한 곳에 있다.

여긴 가격이 좀 더 비싸다. 익힌 고기가 나오는 비빔밥이 12,000원이고 육회로 나오는 건 15,000. 반찬이 먼저 나오는데 성미당과 달리 간도 아주 좋았고 흥미로운 것들이 많았다.
사진에 잘 안 보이는 것 같은데 나물들이 거의 한가지로 만들어 진 게 없다. 다 두세가지 재료들을 써서 식감도 좋고 맛도 좋았다. 그리고 미리 준비해 놓는 거긴 하지만 반찬마다 꾸미를 올려서 훨씬 보기에도 좋고.

비빔밥은 성미당의 것과 달리 양이 좀 적은 게 보이는데 내오면서 바로 밥이 더 필요하면 말하라고 한다. 여기도 그릇을 뜨겁게 해서 나오네...흠 이건 확실히 내 취향이 아님
개인적으로 성미당보다는 가족회관이 낫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가족회관은 고기를 익혔음에도 성미당의 것보다 과하다는 느낌이 덜 들었다.
여기는 다음에 다시 한 번 가봐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아 아쉬웠던 점은 가족회관 뿐이 아니라 모든 곳의 밥이 엉망이었다. 나름 밥에 대한 기대가 있었는데 모두 실망스러운 수준. 물론 유명하다는 한정식은 안 먹어 봤지만 밥 상태가 다들 너무 안 좋았다.

전주는 내가 좋아하는 한옥이 여기저기에 많이 있어서 참 좋았다. 관광지들도 다 모여있어서 돌아 다니기에도 편했고. 다음에 또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음!
그런데 확실히 보성이나 광주보다는 여행지로 인식이 제대로 잡혀 있는지 사람이 정말 많았다.... 특히 전주가는 기차에서는 바닥에 널부러진 내일러들을 만날 수 있었다는;;;

물론 짐이 엄청 많긴 했지만 3일 다녀온 것 치고는 너무 지쳤다..... 더 늙기?전에 내일로 여행을 제대로 한 번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났던 내 또래의 학생이 나보다 4살이나 적다는 걸 알고나서는 진짜로 꽤 큰 충격을 받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